01/13~01/14
03/17~03/25
03/18~03/25
디핏 워머로 환절기 보온과 스타일을 잡다
2017-11-07   정혜인 기자

맨 살을 드러내며 라이딩하기에는 차가운 공기가 부담스러운 계절이 왔다. 서울 기준 한 낮 최고 기온이 아직 15도를 웃돌지만 밤 낮으로 찾아오는 초겨울 같은 기온에 몸이 쉽게 움츠러든다. 상의는 재킷으로 체온이 저하되는 것을 막고, 하의는 발목까지 덮는 복장으로 준비해야 할 시기가 오는 것이다.
하지만 날씨가 애매한 만큼 그에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 그 중 한 가지 방법은 워머다.
더우면 벗어버리고, 추우면 다시 입으면 그만이다. 팔을 보호하는 암 워머는 차갑지만 따가운 초겨울 햇살에 적당하고, 다리를 보호하는 니 워머는 겨울용 팬츠처럼 두께가 있는 편이므로 차가운 공기에 노출되는 무릎 관절을 보호하기에 좋다.
평범한 의류 액세서리지만 디자인과 소재 등에 따라 스타일과 착용감, 성능도 제각각이다.
이번에는 독특한 스타일의 디핏(DeFeet)에서 선보이는 슈커버와 장갑, 그리고 워머 시리즈인 암스킨(Armskin)과 니커(Kneeker)를 소개한다.

원단부터 다른 워머

대부분의 워머는 사이클 의류의 일부를 떼어놓은 것처럼 비슷한 원단을 사용한다.
그리고 속감으로 기모와 같은 보온성 소재를 덧댄 여부에 따라 시기별로 선택할 수 있게 한다. 디핏의 워머는 지금까지 소개된 장갑과 슈커버와 동일한 직조 방식의 원단이 적용된다. 언뜻 보면 스포츠 양말, 혹은 여성용 타이즈 바지 같기도 하다. 
그러나 소재는 다르다.
내구성이 좋은 코듀라(Cordura)가 다량 함유된 슈커버와 장갑과 달리, 재생 자원의 쿨맥스 에코메이드(Eco Made)로 채워진다. 촘촘한 니트짜임구조가 봄, 가을용으로 적합한 두께로 직조되어 체온이 유지되게 돕고, 빠른 건조 성능을 발휘하는데도 효과적이다. 또 변형이 적어 늘어나는 현상이 적고 라이크라(Lycra) 소재와의 조합으로 신축성이 높다.

디핏(DeFeet), 암스킨(Armskin) & 니커(Kneeker)

소비자가격 : 35,000원(동일)

워머는 찬 바람이 부는 봄가을에 적합한 두께의 직조방식이며, 쿨맥스 에코메이드(Eco Made) 소재로 속건성을 향상시킨다.

니커 워머는 무릎 뒷면에 에어리에이터(Aireator) 매쉬가 적용됐다. 디핏 양말 중에 에어리에이터 시리즈를 접해 본 유저라면 눈치챘을 것이다. 땀 배출을 원활히 하면서 가벼운 착용감을 주기 위한 것인데 앞면과 직조 방식을 달리함으로써 반복적으로 접히는 무릎 뒷면의 이물감을 줄이고 답답하지 않는 착용감을 전달한다. 
니 워머 밴드는 이중 시보리처럼 제작해 두껍고 탄력적이다. 다리의 움직임이 가장 많다 보니 주행 중 흘러내리거나 말려 올라가지 않도록 한 것이다. 
색상은 시인성을 확보한 HI-VIS 그린과 일반 블랙 두 가지다. 사이즈는 색상별로 각각 한가지지만 형광색의 제품이 좀 더 크다. 상단 밴드 둘레가 최소 24인치 이상의 허벅지 둘레부터 착용할 수 있다. 길이는 블랙 색상 기준 45cm다.

다리의 체온을 보호하는 니커


촘촘한 짜임구조로 체온 유지에 도움을 주기에 충분하다.

무릎 뒷면에 에어리에이터(Aireator) 매쉬가 적용됐다

무릎이 접힐 때마다 이물감을 줄이고 땀 배출을 원활히 한다.

상하단 밴드에는 실리콘이 없으며, 주행 중에 흘러내리지 않도록 이중 시보리 형태로 제작됐다.


국내에서 구입 가능한 제품은 두 가지 색상이다.
각각 한가지 사이즈지만, 형광색의 사이즈가 더 크다.

암스킨 워머는 앞뒤 동일한 직조 방식이다. 손목 밴드는 니커 워머와 조금 다르다.
긴 기장의 시보리로 처리되어 장갑 안으로 겹쳐 넣을 수 있게 했고, 상단은 재봉선이 없는 심리스로 처리됐다. 안쪽에 실리콘이 덧붙여지지 않았지만 쉽게 늘어나지 않고 탄력이 유지되도록 양방향 이중으로 직조됐다. 끝이 조금 말려있지만 이중 직조된 부분까지만 말린다. 탄력성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라이딩 중에 쉽게 말려 내려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색상은 HI-VIS 두 종류 포함해 7가지, 사이즈는 두 가지다. S/M은 176cm 72kg 이하, L/XL은 176cm 72kg 이상의 신체 조건을 가진 자에게 권장한다. 길이는 S/M 사이즈 기준 45cm다.

재킷을 입기에는 덥고, 반팔 저지를 입기에는 추운 날. 암스킨이 적당하다.

앞뒤 동일한 직조 방식이다.

손목 밴드는 넓은 너비의 시보리 형태다.

장갑과 밀착 착용이 가능하고, 두껍지 않다.


상단은 심리스로 재봉선이 없다.


양면으로 이중 직조되어 쉽게 늘어나지 않는다.


색상은 HI-VIS 두 종류 포함해 7가지, 사이즈는 두 가지다.


내구성이 우선이다, 듀라글러브 장갑 & 슬립스트림 슈커버

워머와 한 쌍을 이뤄 감각적인 스타일을 연출시키는 장갑과 슈커버도 소개한다.
이미 본지를 통해 소개한 바 있지만 디핏 워머와의 조합은 또 다른 개성으로 라이더를 돋보이게 하고, 장갑과 슈커버만으로도 분명한 개성을 표출한다.
슬립스트림(Slipstream) 슈커버와 듀라글러브(Duraglove) 장갑은 워머와 동일한 원단 재질로 제작된 것 같지만 페달링 하는 신발과 주행 컨트롤을 맡는 손을 보호하는 게 우선이므로 내구성에 집중된 소재를 함유해 제작했다.
공통된 소재는 코듀라(Cordura), 폴리에스테르보다 약 3배 높은 내구성을 제공해 마찰이나 열에 의한 손상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다. 탄력성과 회복력 역시 높아 쉽게 늘어나지 않는 특징도 있다.

슬립스트림(Slipstream) 슈커버 & 듀라글러브(Duraglove) 장갑

소비자가격
슈커버 : 20,000원
장갑 : 28,000원

슬립스트림 슈커버는 발에 신는 양말처럼 슈즈 위에 신는 타입이다. 따라서 땅 바닥에서는 신발의 아웃솔이 아니라, 슈커버가 닿는 형태이므로 내구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슈커버 바닥면이 노면과의 잦은 마찰로 헤질 수도 있으나 젖거나 미세하게 얼어버린 노면에서의 미끄러짐을 일부 예방한다.
신발 전체와 발목까지 감싸는 디자인이므로 발의 체온을 유지하는데도 도움을 준다. 고탄력 원단으로 신고 벗을 때 다소 힘들 수 있으나 발과 신발을 일체화된듯 타이트하게 잡아주어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다.
슈커버 바닥면에 절개선이 나있는 것은 클릿을 노출시키기 위한 것이다. 절개된 부분은 손으로 뜯어내지 않는 이상 올이 풀리는 일이 거의 없고, 풀린다 해도 매우 짧아 클릿에 엉키지 않는 정도다.

클릿 슈즈 위에 신는 양말, 디핏 슬립스트림 슈커버


착용 방법은 하단에 있는 절개선을 잘라 클릿을 꺼낸다.

슈즈를 전체적으로 커버하여, 보온성과 함께 개성있는 스타일을 연출한다.

전체적으로 고탄력이지만 신발이 들어가는 밴드 부분은 느슨한 편이다.

내구성이 높은 코듀라 원단이 사용되어 내구성이 높고 변형이 적다.

시인성 높은 색상이 주를 이룬다.
사이즈는 S/M(235~255mm)과 L/XL(260~290mm)이 있다.

듀라글러브 장갑은 스포츠 보다는 작업용 목장갑으로 더욱 친숙한 디자인이다.
특별한 패턴 없이, 장갑의 기본형을 고수하고 있다. 손바닥 전체에 실리콘으로 된 로고를 넣어 핸들바에서 미끄러지지 않게 했으며, 장갑을 벗지 않고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엄지와 검지, 중지 세 손가락 끝에 전도성 섬유를 더해 마치 맨 손가락으로 조작하는 것 같은 부드러운 터치감을 준다.
원단은 코듀라와 워머에 적용된 쿨맥스 에코 메이드 소재가 더해져 내구성과 투습성을 동시에 갖췄다. 외부 마찰로부터 손을 보호하면서 땀 배출이 원활하도록 돕는다.    

가장 기본적인 장갑의 형태로 디자인된 듀라글러브



손바닥 전체에 실리콘으로 된 로고 넣어 미끄럼을 방지했다.


엄지, 검지, 중지에 전도성 물질을 함유해 장갑낀 채 스마트폰 터치가 가능하다.


자연스럽게 밀착되는 손목 밴드

손바닥 가로 너비 기준 XS(15.5~20cm), S(18~20cm), M(20~22.5cm), L(22.5~25cm) 사이즈가 있다.


슈커버와 어울리는 양말도 디핏 사이클링으로

색상 뿐 아니라 그래픽까지 화려한 디핏 양말은 오히려 평범한 스타일을 찾기가 힘들다. 계절과 소재, 직조 방식 등에 따라서도 판이하게 다른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어 선택의 폭이 매우 넓다.
지금과 같이 서늘한 시기와 곧 다가올 겨울을 준비한다면, 써머에이터(Thermeator)와 울에이터 (Wooleator), 울리불리(Woolie boolie)를 권한다.

가을과 봄 시즌을 겨낭한 써머에이터는 요즘에 착용하기 좋은 양말이다. 써모라이트(Thermolite) 소재가 함유돼 무게가 가볍고 서늘한 기후에 대응하는 단열층을 생성한다. 발바닥은 두껍게 직조해 쿠션감과 보온성을 제공한다.
커프 길이는 약 15cm이다.

울에이터는 4계절용에 가깝다. 메리노 울 섬유가 다량 함유되고, 두께가 얇으면서 온도 유지력을 높이고, 수분을 빠르게 배출하는 효과가 있다. 한여름과 한겨울보다 기온 변화가 급작스런 요즘과 같은 시기에 적절히 대응하는 성능을 지녔다고 볼 수 있다. 발등과 발가락 커프 길이가 17.5cm로 여유롭다. 

울리불리는 방한용으로 적합한 양말이다. 메리노 울이 다량 함유되어 보온 유지성이 높고 두께도 전체적으로 두꺼워 단열 효과도 좋다. 매우 가는 양모로 직조되어 탄성이 매우 좋고 변형이 적은 것 또한 울리불리의 큰 특징이다.

디핏 양말은 공통적으로 아치부분에 밀도 높은 짜임구조로, 발등과 발가락 윗부분은 밀도 낮은 짜임구조로 제작된다.
아치는 페달링하는 발바닥의 움직임을 탄력적으로 잡아주고, 발등에는 촘촘하고 가벼운 매쉬 타입의 직조방식으로 신축성과 통풍을 주는 역할을 한다. 

써머에이터(Thermeator), 써모라이트(Thermolite)소재로 두께 대비 가볍고 체온 유지 효과가 좋다. 

소비자가격 : 20,000원

울에이터 (Wooleator), 얇지만 메리노 울 함량이 높아 온도 유지력이 좋다.

소비자가격 : 25,000원

울리불리(Woolie boolie), 한겨울에 보온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방한용 양말

소비자가격 : 25,000원

발바닥에 아치를 잡아주도록 탄력높은 짜임구조로, 발등에 신축성과 통풍을 위해 매쉬 타입으로 직조됐다.


DeFeet, 라이딩을 멈추지 않게 해주오

차가운 바람이 불고 기온이 떨어진다고 바로 실내 라이딩으로 넘어가거나 자전거를 잠시 창고에 넣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겨울에도 라이딩을 멈추지 못하는 이유는 많습니다.
날이 좋아서,
바람이 시원해서,
날이 적당해서,
그렇게 자전거가 타고 싶은 날은 많습니다.
차가운 바람이 불어도 자전거를 타야 하는 이유를 댓글로 적어주세요.
디핏(DeFeet)이 그 라이딩을 응원하며, 암스킨, 니커, 슬립스트림, 듀라글러브를 선물로 드립니다.


이벤트 기간 : 2017년 11월 20일까지
* 경품은 촬영에 사용된 제품이며, 색상은 렌덤 발송됩니다.


관련 웹사이트
윅스인터내셔널 : http://www.wixx-intl.com/
디핏 : http://www.defeet.com/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