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전기자전거, 자전거를 안타는 것보다 건강에 좋다
2016-08-08   바이크매거진
우리가 흔히 전기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을 힘을 들이지 않고 이동하는 게으른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고, 일반 자전거를 타는 사람도 전기자전거를 자전거가 아닌 오토바이로 취급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 연유로 PAS 전기자전거가 페달을 밟지만 모터의 힘을 받기 때문에 거의 운동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아래의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잘못된 판단임을 알 수 있다. 
미국 콜로라도 불더 대학에서 PAS 방식의 전기자전거가 심장대사를 얼마나 개선하는지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4주간 자전거를 이용하지 않는 20명에게 전기자전거로 출퇴근을 하도록 했다. 20명은 일주일에 최소 3번, 하루에 40분 이상을 타야 하고, 심박계와 GPS 수신기를 착용했다.
4주후 참가자는 전체 15.9 ± 3.4 시간동안 평균 317.9 ± 113.8 km를 이동했고, 운동강도는 4.9 ± 1.2 METS (중간 단계, 걷기는 3.3METS이며 격렬한 활동은 8METS이다.)의 결과를 만들었다.

전기자전거가 힘이 덜 든다고 하지만 관절과 근육에 부담주지 않으면서 유산소 운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노약자에게 전기자전거는 건강에 도움이 된다.

불더 대학은 실험 전후의 건강검진 결과를 비교 분석하면서 피실험자들은 중간 강도로 페달링을 했으며, 이는 권장 신체활동량을 충족시켰고, 2시간 후 혈중 당수치가 유의미하게 개선되었음을 알아냈다. 그리고 전기자전거가 4주 동안 심장대사 위험 요소를 개선시킬 수 있는 효과적인 이동수단임을 입증했다.
이제 전기자전거 관련 법이 정비되고, 가격이 내려간다면 전기자전거의 대중화는 그리 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기자전거가 단순히 힘이 덜드는 자전거가 아닌 건강에 충분히 도움이 되는 자전거임을 실험을 통해 밝혀냈으니 전기자전거에 대한 인식도 바뀌어야 할 것으로 본다.


[관련 논문 내용 보러가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