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홈미캐닉 따라 하기, 시마노 변속기 풀리 & 플레이트 교체
2020-08-28   박창민 기자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소모성 부품 중에는 타이어, 브레이크 패드 등이 가장 자주 교체하는 제품이며, 그 다음으로는 체인과 기타 소모품을 들 수 있다. 그리고, 소모품 중에 하나로 뒤 디레일러(변속기)의 풀리(pulley)는 오염과 마모가 발생하는 부품이지만, 그렇게 중요하게 여기지 않을 때가 많다.
이번 홈미캐닉 시간에는 시마노(SHIMANO)의 뒤 디레일러(구형과 신형)의 풀리 분리 및 조립, 그리고 플레이트의 분리와 조립까지 알아보자.

동영상 - 시마노 뒤 변속기 풀리 & 플레이트 교체

동영상 - 시마노 디레일러 풀리 및 플레이트 교체/관리
동영상원본 : https://youtu.be/_E_gTiWaJr4


풀리 관리 및 교체 이유

풀리는 보통 금속이 아닌 세라믹 재질로 만들어져 매우 높은 내마모성을 가지지만, 페달링 시 자전거에서 가장 많이 회전하는 부품이어서 마모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재질의 특성상 체인 윤활유에 의한 오염도 심한 편이다.
그래서, 정기적인 청소 및 관리가 필요하며, 필요에 따라 교체를 해야 한다.
풀리가 하는 역할 중에 가장 큰 것은 기어 변속 시 체인을 가이드 하는 역할이다. 그래서, 가이드 풀리(위에 위치한 풀리)가 마모될 경우 변속 속도가 떨어지고, 불안정한 변속을 만들기도 한다.
또, 풀리에 오염이 심할 경우는 회전 마찰이 심해지면서 페달링 저항을 만들기도 한다.

풀리가 마모되면 변속 속도와 정확성이 떨어지고, 오염될 경우 체인의 회전력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정기적으로 풀리의 청소 및 교체가 필요한 이유다.


플레이트의 교체 이유

디레일러의 풀리가 장착되는 부분인 플레이트는 손상이 생기지 않는 한 교체할 이유는 없다.
하지만, 시마노의 경우 2가지 길이의 플레이트가 있는데, 더 큰 T수의 스프라켓이 장착되는 카세트로 교환하고자 할 때는, 그 카세트에 호환되는 긴 플레이트로 교체해야 정확한 변속을 경험할 수 있다.
또, 시중에 판매되는 경량 또는 고강성 플레이트 부품으로 교체하고 싶을 때도 이와 같은 교체 작업이 필요하다.

풀리가 고정되는 플레이트를 교체할 이유는 크게 없지만, 손상되었거나 카세트 스프라켓과의 호환성에 문제가 있을 때 교체할 필요가 있다.


관련 공구

풀리를 고정하는 부분은 육각렌치(3mm)를 사용하여 작업할 수 있다.
플레이트를 고정하는 부분은 구형 디레일러의 경우 5mm 또는 4mm 육각렌치가 사용되고, 셰도우 타입의 신형 디레일러는 톡스렌치(별렌치) T10으로 고정 핀을 열 수 있다.
톡스렌치는 삽입되는 깊이가 깊지 않기 때문에 정확하게 직각을 이룬 상태에서 작업하는 것이 좋고, ㄱ자 공구가 힘을 주기 어려울 때는 T자 공구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필요한 공구는 아래와 같다.
구형 디레일러 : 육각렌치 (3mm, 4mm, 5mm), +드라이버
신형 셰도우 타입 디레일러 : 육각렌치 (3mm), 톡스 T10, +드라이버

ㄱ자 공구로 힘을 주기 어려운 곳(+드라이버, T10 톡스)은 T 또는 Y형 공구를 준비하면 좋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