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09/01
대전시, 첨단기술 공용자전거 통합시스템 공동 개발
2009-01-23   바이크매거진

대전 시민공용자전거 '타슈~'가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첨단기술을 입는다.

대전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보유한 세계 최고의 RFID/USN 기술을 시민공용자전거 통합시스템에 적용하기 위한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RFID/USN이란 태그와 센서를 통해 사물이나 주변 환경정보를 감지, 이를 저장·가공한 뒤 인터넷을 통해 전달하는 첨단 인식기술로 자동차, 조선, 의료, 국방, 건설 등 전 산업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시와 ETRI는 2월 중 업무협약을 체결, 무선 기술(Zigbee)을 이용한 공용자전거 무인대여시스템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ETRI가 개발할 무인대여시스템은 전원 및 통신라인을 설치하지 않고 자전거 본체에 인식 및 처리를 위한 대여단말기를, 자전거 거치대에 수동형 태그를 각각 부착하기만 하면 된다.

특히 키오스크 시스템을 자전거 부착장치만으로 해결하고, 1개소의 게이트웨이(Gateway)에서 구간 내 다수의 자전거 보관소를 일괄 관리할 수 있는 무선기술이 적용돼 대당 운영단가(300만원)를 1/3 수준까지 낮출 수 있는 게 강점이다.

시는 ETRI가 6월까지 시스템 개발을 완료한 뒤 8~9월 양산 시설을 갖추면 10월부터는 시험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또 공동출자 형식으로 시스템 개발에 참여, 개발 결과에 대한 일정 지분을 소유하게 돼 타 지자체 공급 시 기술료 수입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ETRI 채종석 본부장은 "프랑스 파리의 공용자전거 '밸리브'는 대당 단가가 700만원, 국내 일부 지자체가 운영중인 시스템도 300만원에 달하지만 ETRI가 개발하게 될 시스템은 150만원 이하로 단가를 낮출 수 있다"며 "기술이 상용화되면 태그는 물론 교통카드, 휴대폰 등으로도 대여와 반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성효 시장은 "전국체전과 국제우주대회 등 대규모 행사를 앞두고 과학도시, 자전거도시의 이미지를 널리 확산시키기 위해 ETRI에 시민자전거 통합관리시스템 개발을 제안하게 됐다"며 "대덕특구의 연구성과물을 시가 앞장서서 상용화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