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터바이크쇼, 2019년부터 열리지 않는다.
2018-12-07   바이크매거진
미국의 대표적인 자전거 전시회인 인터바이크(Interbike)가 2019년에 열리지 않으며, 그 후에는 어떻게 진행할 지 결정하지 않았다고 인터바이크를 운영하는 '에머랄드 익스포지션'은 밝혔다.
올해 라스베가스가 아닌 리노에서 새롭게 열렸던 인터바이크는 다양한 시도에도 불구하고 흥행에 실패한 결과를 나았으며, 내년 리노는 다른 일정으로 인해 인터바이크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미국 최대의 자전거 전시회 인터바이크가 내년부터 열리지 않게 된다.

에멀랄드 익스포지션의 대럴 데니 부사장은 "지난 4년 동안 미국의 자전거 시장은 어려웠습니다. 2018년에 이어 2019년에 자전거 관련 관세가 상당히 오르며 더욱 도전적인 시장이 되었습니다. 그 결과, 우리는 어떤 것이 자전거 업계에 가장 좋은 방법이 될 지 다시 생각하게 되었고, 우리의 목표는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해 업계에 전달하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결정으로 쇼 디렉터, 세일즈 디렉터, 아트 디렉터, 마케팅 매니저가 12월 말일로 에머랄드 익스포지션을 떠나게 된다.

인터바이크는 1982년 설립된 이후 미국 자전거 산업을 리딩하는 전시회로 성장하였고, 세계 최대의 자전거 산업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하지만, 온라인의 발달과 빠른 정보 공유의 시대에 '전시'를 기반으로 한 쇼는 더 이상 인기를 누리기에는 부족했고, 올해 장소를 옮기며 아웃도어데모 행사의 규모를 키우려고 노력했지만 전체적으로 성공하지 못한 결과를 만든 것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