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11/08
삼천리자전거, 계양전기와 전기자전거 협력키로
2015-07-28   바이크매거진
전기자전거 개발을 위해 자전거 제조업체와 전동 모터 전문업체가 손을 잡았다. 전기자전거를 만들기 위한 필수적인 기술을 결합해 전기자전거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

삼천리자전거의 전기자전거 팬텀XC

국내 최대 자전거 제조·판매 업체 삼천리자전거와 자동차 DC모터, 전동공구 제조 전문기업인 계양전기는 전기자전거(E-Bike) 공동개발을 위해 지난 7월 21일 서울 대치동 계양전기 본사에서 공동개발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김석환 삼천리자전거 대표이사와 이정훈 계양전기 대표이사는 양사 기술진에게 해외 선진업체들의 제품을 벤치마킹한 결과와 삼천리·계양 전기자전거의 개발목표와 일정을 보고 받았다.

국내 자동차 모터와 전기자전거 업계를 대표하는 두 중견기업은 이번 협력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전기자전거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업체는 앞으로 새로운 전기자전거 모델 출시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계양전기와 삼천리자전거는 전기자전거의 핵심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서 협력을 통해 국내 전기자전거 사업을 단기간 내에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계양전기는 현대기아차와 BMW, 벤츠, 마세라티 등 국내외 자동차업체에 공급하는 모터와 전동공구 기술을 활용해 전기자전거의 파워모듈, 배터리 팩, 컨트롤러 등의 핵심 부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삼천리자전거는 부품을 종합해 전기자전거를 디자인하고 제작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