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보험, 출시는 했으나...
2009-06-18   조옥 기자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떠오르는 자전거에 대한 손보업계의 관련상품 출시가 이달 말부터 이루어질 예정이다. 그러나 사전조사가 없었고 주먹구구로 상품을 개발한 탓에 '유명무실'한 상품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손보업계는 증가될 자전거 인구에 대한 정부의 요구로 자전거보험 상품을 개발했지만 보장 수준이 일반 상해보험과 거의 유사하거나 대부분 상해보험으로도 대체가 가능한 수준이기 때문에 그 실효성에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LIG손보, 메리츠화재 등 대형 손보사 5, 6곳이 자전거보험상품 개발에 나선 가운데 현대해상이 늦어도 7월 초쯤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현대해상 관계자에 의하면 '현재 자전거보험상품 개발이 완료되어 전산에만 반영하면 바로 판매가 가능한 수준'이라며 '내부 조율을 거쳐 출시 시기만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현재 손보사들은 자전거보험상품에 대해 자전거 사망 후유장해, 의료실비, 자전거 배상책임, 형사지원금을 보장할 것으로 보이는데 보혐료는 연간 5만~10만원 수준으로(현대해상은 연 7~8만원 수준) 책정될 것으로 예상 중이다. 그러나 피보험자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자전거 도난이나 파손 등에 대한 보상이 존재하지 않아 실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자전거에 관련한 치료비 등 상해보장, 대상책임을 보장하는 자전거보험 보장 내용이 사고로 인한 상해에 대한 치료비, 사망, 후유장해 등의 보장내용은 이미 상해보험에서도 포함되는 보장이다.

업계는 삼성화재가 자전거보험 판매에 실패한 경험이 있는데다 자전거보험 관련 통계가 부족하고 높은 손해율을 보일 것으로 예상돼 상품출시를 모두 꺼리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6월말까지 상품출시를 종용하는 통에 어쩔 수 없이 출시하는 분위기이다. 특히 업계가 자전거 도난이나 분실까지 보장하게 될 경우 이를 이용한 새로운 보험사기나 자전거 방치라는 새로운 문제점이 부상할 수 있기에 이를 전략적으로 내세우지는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면 현재 자전거보험의 보장내용이 일반 상해보험과도 겹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상해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자전거 이용자가 최소한의 위험을 보장받기 위한 상품으로만 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