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일레클' 시작한다.
2019-04-11   바이크매거진
쏘카에서 지분을 투자해 발표한 전기자전거 공유 플랫폼 일레클(Elecle)이 지난 4월 10일, 서울에서 첫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이로써, 공유 자동차 플랫폼인 쏘카와 전기자전거 공유 플랫폼이 만나 이동문화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레클의 사용은 모바일 앱을 다운 받은 후 가까운 자전거를 찾아, QR 코드를 스캔하면 사용할 수 있으며, 등록된 신용카드를 통해 자동으로 비용이 과금된다.
비용은 첫 5분 동안 500원이며, 이후 분당 100원이 결제된다.

서울에서 첫 공유 전기자전거 시스템이 출시되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