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캐논데일 X 툴레 시승 투어, 최신 자전거와 인생 라이딩을 더하다.
2019-10-11   바이크매거진

캐논데일 X 툴레(Cannondale X Thule) 영월 투어가 완연한 가을 날씨를 느낄 수 있었던 10월 9일 열렸다. 찬 이슬이 내린다는 한로의 다음 날이었던 한글날은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가 발령되어 투어에 지장을 줄 것으로 예상했지만 영월의 가을 햇살은 라이딩하기 완벽한 날씨를 만들어줬다.

이번 영월 투어는 이번 생에 가야할 로드 투어 기사로 소개된 영월 코스(바로 가기)로 별마로 천문대와 수라리재, 예밀리재라는 업힐 코스가 포함된 획득고도는 2,300m에 거리는 84km의 코스였다. 참가자들은 자신의 자전거가 아닌 캐논데일(CANNONDALE)의 3세대 수퍼식스 에보(Supersix EVO)와 시스템식스(SystemSix)의 데모 바이크가 제공되어 3개의 업힐과 낙타등 평지 코스를 달리며 캐논데일의 신형 바이크를 시승할 수 있었다.
투어에 함께 참가한 김도형 케이벨로 트레이닝 센터장은 출발에 앞서 "경량 레이스 바이크인 수퍼식스 에보의 프레임은 완전히 달라졌고, 시스템식스는 처음 나온 에어로 바이크이기 때문에 신형 바이크의 퍼포먼스는 직접 타보지 않으면 알 수 없다"며 "장거리 라이딩을 하면서 캐논데일 로드바이크의 편안함과 가벼움, 강성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참가자들은 난이도 있는 중장거리 코스에 처음 시승한 자전거임에도 편안한 승차감과 스피드로 투어를 마쳤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수퍼식스 에보의 편안한 승차감은 스피드를 유지하고 장시간 라이딩을 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고, 시스템식스의 빠른 스피드와 업힐까지 공략할 수 있는 강성에 만족감을 느꼈다고 전했다.

한편 라이더의 든든한 동반자인 툴레(THULE)는 이동 및 보급, 코스 안내 등을 맡아 투어가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서포트카를 운영했다.

캐논데일 X 툴레 영월투어는 캐논데일의 3세대 수퍼식스 에보 & 시스템식스의 데모 바이크가 제공되어 집결지인 청담 위클에서 페달 장착과 간단한 피팅이 이뤄졌다.

한파주의보로 싸늘한 날씨를 예상했지만 영월은 화창한 가을 날씨와 따뜻한 햇살로 투어하기 딱 좋았다. 

캐논데일을 오래 경험했던 김도형 케이벨로 트레이닝 센터장은 "제공된 데모바이크는 새롭게 개발된 바이크이기 때문에 편안함과 강성, 경량, 스피드라는 퍼포먼스를 자전거 위에서 직접 체험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출발지인 영월 스포츠파크.

툴레는 서포트카를 운영해 이동과 보급, 코스 안내 등을 지원했다.


제법 경사가 있는 별마로 천문대 입구.


천문대는 내부공사로 현재 운영되지 않지만 활공장 이용객과 관광객, 라이더들이 수시로 드나들어 주의가 필요하다.




별마로 천문대는 11월말까지 장기 휴관이다.




별마로 천문대 베스트 인증샷.

두번째 업힐인 수라리재로 가기 위해 천문대를 내려오는 참가자들.

제법 긴 낙타등 코스를 달려야 수라리재를 오를 수 있다.

수라리재 정상.


수라리재부터 와룡교까지는 6km 정도의 시원한 다운힐이 이어진다.

획득고도와 와석재터널 우회를 위해 선택한 예밀리재.

만만치 않은 경사도가 기다리고 있는 곳이다.

예밀리재 업힐 구간은 다소 밋밋한 풍경이지만 정상 부근에서 볼 수 있는 탁트인 경치는 업힐에 대한 보상으로 충분하다.


기록된 로그에서 뱀이 나올 듯한 예밀리재 헤어핀 다운힐을 내려오면, 이 코스의 업힐은 끝이 난다.


참가자들은 14시간 동안 라이딩과 차량 이동으로 지칠 듯 하지만 밝은 미소로 마지막까지 투어를 즐겼다.



더 많은 사진은 미디어갤러리에서 볼 수 있습니다.
[캐논데일 X 툴레 영월 투어 미디어 갤러리 바로가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