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09/01
스포츠온55, 브랜드 앰버서더 영역 확장한다.
2019-12-09   박창민 기자
BMC, 지로(GIRO),폭스, 파크툴, 피니시라인, 스테이지스, 사이클릭 등 다양한 자전거 전문 브랜드를 유통하는 스포츠온55는 울산에 거주하는 신다혜 씨를 브랜드 앰버서더로 임명하며, 수도권에 집중된 브랜드 앰버서더의 영역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기 시작했다.

스포츠온55는 울산에서 자전거 동호인으로 활동하는 신다혜 씨를 브랜드 앰버서더로 임명하며,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친근하게 브랜드를 소개할 기회를 넓히기 시작했다.

스포츠온55 이상일 대리는 "지금까지 대부분의 자전거 브랜드 앰버서더들이 서울 및 수도권에 집중되어 진행되어 왔습니다. 이제는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브랜드에 대한 친근한 이미지 및 제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이번에 울산에 거주하는 신다혜 씨를 저희 브랜드 앰버서더로 임명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지로(GIRO)의 브랜드 앰버서더가 된 신다혜 씨는 마라톤을 비롯하여 아웃도어 스포츠를 즐겨왔지만, 마라톤 부상 후 자전거에 관심을 갖기 시작해 그 매력을 알게 된 경우다.
울산의 GS엔텍에서 근무하고 있는 그녀는 자전거를 통해 '매번 작은 여행을 가는 기분'을 느낀다며, 좋아하는 운동을 하면서 여행까지 할 수 있는 것 같아서 자전거를 정말 좋아하게 되었다고 한다.
"발목을 다친 후 운동을 자주 하지 못해 우울한 날을 보낼 때가 많았었는데, 자전거는 이런 부상 후에도 조심하기만 하면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스포츠여서 회복하는 데 정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요즘은 저녁에 자전거 라이딩 약속이 있는 날이면 일을 하는 중에도 하루를 신나게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라며 신다혜 씨는 자전거 타는 재미를 이야기했다.

지로 제품의 기술력과 안전성에 대해 자세한 소개가 이어졌다.

사진 찍는 것과 글 쓰는 것을 좋아해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블로그 등의 소셜미디어를 즐겨하는 그녀는 "자전거를 시작한 지 이제 얼마 되지 않아서 모르는 것이 많습니다. 특히 지로(GIRO) 브랜드에 대해서는 자주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이와 같은 좋은 기회가 주어져서 정말 좋습니다. 특히, 자전거 타면서 넘어져 머리를 다친 적도 있었는데, 지로의 헬멧은 안전성에 있어서 최고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더욱 재미있게 자전거를 탈 수 있을 것 같습니다"라며 브랜드 앰버서더가 된 소감을 전했다.

신다혜 씨는 이번 앰버서더 활동을 위해 지로의 최신 밉스(MIPS) 기술이 적용된 에더(Aether) 헬멧과 초경량 고성능 슈즈로 인기를 얻고 있는 임페리얼(Imperial) 슈즈를 지원받았다.
에더 헬멧은 밉스의 기술을 2중 헬멧 구조로 구현한 것으로 플라스틱 레이어로 제작된 기존의 밉스보다 더욱 안전하면서 착용감과 통기성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졌다. 또한, 임페리얼 슈즈는 초경량 고강성 설계, 그리고 편안한 착화감을 기반으로 제작된 최상급 슈즈로, 장시간 라이딩에도 편하지만 강력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타 브랜드 헬멧과는 완전히 다른, 에더 헬멧에 적용된 밉스 기술을 확인하며 놀라기도 했다.

초경량 고성능의 임페리얼 슈즈

지로 임페리얼 슈즈는 편안한 착화감으로 개선되어 만족도를 높였다.


관련 웹사이트
스포츠온55 : http://bmc-korea.com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