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09/01
리자드스킨 DSP 2.5 V2, 쫀쫀하고 폭신한 바테잎 새로 장만
2020-02-06   박창민 기자

올해는 설날도 일찍 지나고 그다지 춥지도 않아서 예전보다 조금 더 일찍 라이딩을 시작할 수 있을 듯하다. 그리고, 지금은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면서 기본적인 자전거 점검과 케이블 교체 등의 작업을 하기에 좋은 시즌이기도 하다.
또, 로드바이크의 경우는 이와 같은 점검을 하면서 새로운 바테잎으로 신선한 기분을 더욱 높여줄 수 있다. 바테잎 교체를 할 때면, 어떤 색상이 좋을지 어떤 느낌이 좋을지 고민을 하게 되는데, 쫀쫀한 그립감과 쿠션감 좋은 2.5mm의 두께로 인기를 얻었던 리자드스킨(Lizard Skins)의 DSP 2.5가 V2(버전 2)로 업그레이드 되어 새롭게 출시되었다.


내구성이 향상된 DSP 2.5 V2

기존의 DSP 2.5는 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과 쿠션감으로 인기를 얻었으며, 모비스타(Movistar) 프로팀뿐 아니라 AG2R La Mondiale, 로또 수달(Lotto Soudal) 등의 프로팀 선수들이 리자드스킨 바테잎을 사용하며, 그립감과 편안함의 균형을 맞춘 퍼포먼스에 만족감을 얻고 있는 제품이기도 하다.

리자드스킨은 기존 DSP 2.5보다 내구성과 완성도를 더 높여 버전 업그레이드 한 DSP 2.5 V2를 선보였는데, 전체적인 내구성 향상은 물론 변화된 패턴과 스크류 플러그를 적용해 더욱 향상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다.

새로운 패턴과 내구성이 향상된 DSP 2.5 V2

소비자가격 : 46,000원

AG2R La Mondiale 프로팀을 비롯해, 모비스타, 로또 수달 프로팀이 리자드스킨 바테잎을 사용 중이다.


스크류 플러그와 질감을 살린 피니시 스트랩

208cm 길이로 이루어진 DSP 2.5 V2 바테잎은 2.5mm의 두께로 쿠션감을 갖춘 제품이며, 스티커 방식으로 단단하게 핸들바에 고정되는 형태의 제품이다. 일반적으로 쿠션이 좋은 제품들이 젤을 이용하는 것과는 달리 리자드스킨 DSP는 바테잎 자체에 전체적인 쿠션감이 적용되는 설계여서 고정력이 우수하며, 쿠션과 그립감의 균형이 좋다.
그리고, 고급스런 마감을 위해 스크류 플러그뿐 아니라 바테잎과 동일한 질감의 피니시 스트랩이 포함되어 있다. 스크류 플러그는 끼우기가 더 쉬울 뿐 아니라 핸들바 끝의 마감을 고급스럽고 단단하게 정리하는 장점을 가졌다. 또, 바테잎과 동일한 질감의 피니시 스트랩이 포함되어, 에어로 핸들바를 사용하는 라이더들도 리자드스킨의 그립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게 된다.

2.5mm 두께의 바테잎이지만 고정력이 좋아서, 그립감과 쿠션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DSP V2는 스크류 플러그가 적용되어, 더욱 고급스럽고 단단한 마감이 가능하다.

육각렌치를 이용해 플러그를 고정하는 방식이어서, 라이딩 중 플러그가 빠지는 것을 예방한다.

일반적인 플라스틱 플러그와 달리 고급스러운 마감이 특징이다.

바테잎의 마지막 부분을 마감하는 피니시 스트랩도 동일한 패턴과 질감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바테잎과 동일한 패턴 및 질감을 가진 피니시 스트랩으로, 중간까지 바테잎을 감는 에어로 핸들바에서도 좋은 그립감을 유지한다.


7가지 색상 선택

이번에 소개하는 바테잎은 7가지 색상이다. 블랙과 그레이 등의 기본 색상부터, 레드와 블루, 옐로우 등의 원색 느낌, 그리고 핑크와 민트 등의 파스텔톤까지 선택 가능하다.
리자드스킨 바테잎은 박스에 샘플이 붙어있어서 색상과 질감을 미리 느낄 수 있으며, 자전거에 직접 맞추어 봐서 적절한 색상을 선택하기 좋다.
보통 블랙 색상만 사용하는 필자지만, 이번 테스트 라이딩을 위해 선택한 색상은 다소 과감하게 그레이를 선택했다.

가장 기본적인 색상인 블랙

블랙에서 조금 더 과감함을 보여주고 싶다면 그레이

다크 레드의 강렬한 색상도 선택할 수 있다.

화려한 블루 컬러

화사한 옐로우도 포인트 컬러로 사용하기에 좋다.

핑크를 사랑한다면

부드러운 민트 컬러도 괜찮은 선택이다.

리자드스킨 바테잎 패키지 겉에 샘플 조각이 포함되어 있다.
직접 만져서 느낌과 색상을 확인하기에 좋다.

핑크색은 역시 이 자전거와는 잘 맞지 않는 듯하다.

이번에는 다소 과감한(?) 그레이 색상을 선택했다.

감을 때 늘려서 사용하지 말라는 주의 문구가 있다.

늘려서 감는 느낌보다 단단하게 당기면서 감는 느낌으로 감는다.

리자드스킨 바테잎 감기
동영상원본 : https://youtu.be/ZxFdOnaRGVM


높은 그립감, 그리고 편안한 쿠션감을 동시에 갖다.

바테잎을 선택할 때 퍼포먼스 측면만 본다면, 그립감과 쿠션감이 가장 중요한 요소다. 일반적으로 그립감이 좋은 바테잎들은 쿠션감을 낮추는 편인데, 높은 그립력으로 인해 쿠션 좋은 바테잎은 쉽게 벗겨지는 등의 내구성 문제가 자주 발생하기 때문이다.
리자드스킨은 이와 같은 그립력과 쿠션을 동시에 허용할 수 있도록 바테잎 전체적으로 쿠션감을 전달하고 있다.

첫 테스트 라이딩에서 그립과 쿠션의 밸런스가 뛰어난 바테잎이라는 점을 바로 알 수 있었다. 특히, 장갑을 자주 끼지 않고 라이딩을 하는 필자의 경우는 더욱 쿠션에 대한 만족감을 얻을 수 있었고, 가볍게 핸들을 잡아도 쫀쫀하게 느껴지는 그립감에 만족할 수 있었다.
아직 겨울 날씨이다 보니 손에 땀이 나면서 변하는 그립감까지는 확인하기 어려웠지만, 장갑을 착용하는 라이더라면 그립과 쿠션에 모두 만족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립감과 쿠션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리자드스킨 DSP 2.5 V2


댓글 이벤트 - 원하는 바테잎 색상을 선택하세요.

이번 겨울은 비교적 따뜻하고 다음 주부터는 최저 기온이 영상으로 오르는 날씨도 많아지며 자전거 라이딩에 대한 욕구가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사람이 밀집된 도심을 떠나 야외에서 호젓한 라이딩을 떠나는 것이 건강에는 훨씬 좋을 수 있기에, 요즘 더욱 자전거를 타고 싶을 때죠.
그래도, 겨울 동안 사용하지 않은 자전거를 바로 타고 나가는 것은 위험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인 점검을 마치고, 그런 기회에 바테잎을 새로 교환하면 더욱 좋습니다.
댓글을 통해 자신의 자전거와 어울리는 바테잎 색상을 적어주세요. 리자드스킨이 여러분의 시즌 오픈을 응원하며 두 분에게 DSP 2.5 V2 바테잎을 선물로 드립니다.


이벤트 기간 : 2020년 2월 23일까지
* 경품은 리뷰 촬영에 사용한 제품입니다. (패키지 박스가 다소 손상되었을 수 있습니다)


관련 웹사이트
지엘엔코 : https://www.glnco.co.kr
리자드스킨 : https://www.lizardskins.com/cycling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