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09/01
관악구, 도림천 상류부 복원사업 착공
2020-02-05   바이크매거진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서울대 정문 앞 미복원 도림천 구간을 생태하천으로 복원하기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치고 오는 2월부터 본격적인 하천 복원사업에 착수한다.
민선 7기 관악구는 과거 복개사업으로 군데군데 도로로 덮인 하천의 콘크리트 구조물을 걷어내어 살아 숨 쉬는 자연하천으로 복원해 주민의 품으로 돌려주는 데 주력하고 있다. 현재는 마지막 복개구간인 서울대 정문 앞부터 동방1교까지 도림천 상류부 개복작업만을 남겨둔 상황이다.

구 관계자는 "우리 구는 그동안 도림천의 자연하천으로의 복원, 개량을 통해 청결하고 쾌적한 자연환경 보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서울시에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역설해왔으며, 시·구의원들의 예산 확보를 위한 오랜 노력 끝에 2020년부터 3년간 총 331억원의 시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는 2022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복원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조성 ▲수생식물 식재 ▲교량 야간조명 설치 ▲CCTV 설치 등 친수공간을 조성해 주민에게 다양한 편의시설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복원사업으로 관악산에서 한강까지 이어지는 생태 축이 완성되면 도림천을 따라 관악산까지 갈 수 있는 산책로가 연결되고 자전거를 타고 한강까지 갈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한 산책로를 따라 관악산에 다다르면 시원한 계곡부터 치유의 숲길, 야외식물원, 숲속생태체험관, 모험숲 등 다양한 문화 공간 체험이 가능해져 관악산의 문화·산림서비스와 연계한 새로운 관광벨트 구축도 기대된다.

구는 본격적인 공사 착수에 따라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조속한 기간 내 공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2월 중 시공사·감리단과 시공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주민에게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자연하천을 되돌려줄 날이 얼마 남지 않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마지막 복원사업이 완료되면 도림천 일대에 구만의 특색 있는 명칭을 부여하고 브랜드화에 힘써 관광명소로 발돋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