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 SES 튜블리스 레디 로드 타이어 출시
2020-08-10   바이크매거진
엔비(ENVE)는 에어로다이나믹에 최적화된 제품군에 타이어를 추가했다. 엔비에서 런칭한 타이어는 튜블리스 레디 SES 로드 타이어로 단순히 공기역학적 성능을 넘어 타이어가 가져야 할 구름성, 펑크저항, 무게, 호환성 등의 퍼포먼스 성능을 두루 갖춘 '현실에서 빠른(real-world fast)' 타이어를 목표로 개발됐다.

엔비는 에어로다이나믹을 위한 제품군에 SES 타이어를 추가했다.

엔비 SES 로드 타이어
동영상 주소: https://youtu.be/Z-2xyw4i3dI


높은 호환성, 클린처 및 튜블리스, 훅리스 휠셋 지원

SES 타이어는 튜블리스 레디 타이어로 튜블리스 휠셋 또는 이너튜브와 함께 클린처 휠셋에 사용할 수 있다. 튜블리스는 낮은 공기압으로 승차감이 개선되고, 실란트로 펑크에 대처할 수 있어 최근 로드타이어의 기본 타이어로 장착되는 추세다.
SES 타이어는 훅리스(hookless)와 훅 림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호환성을 가지고 있다. 훅리스 림은 타이어 비드를 잡아주는 훅(hook)이 없는 디자인으로 가벼우면서 비드면의 강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훅리스 림에 장착이 가능한 SES 타이어는 정확한 비드 사이즈와 강성을 갖고 있어 안정적으로 휠에 고정되어 높은 밀착력을 보여준다. 그리고, 훅리스 휠은 에어로 성능에도 월등하고, 코너링에 있어서도 타이어의 볼륨을 유지하는 능력이 탁월해 최근 신형 휠셋은 훅리스 디자인이 많이 채택되고 있다.

SES 타이어는 25c, 27c, 29c, 31c 규격으로 출시되며, 블랙과 탄 월(tan wall) 옵션이 있다. 9월 중순쯤에 국내에 입고될 예정이며, 국내 출시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승차감과 펑크 방지를 위해 튜블리스 타이어를 사용하는 라이더가 많아짐에 따라 엔비는 SES 타이어를 튜블리스 레디로 개발했다.

SES 타이어는 비드 강성과 경량화를 위한 훅리스 휠셋과 훅 휠셋, 일반 클린처 휠셋까지 모두 지원한다.

SES 타이어는 25c, 27c, 29c, 31c 규격이 있고, 블랙과 탄 월 옵션이 있다.

SES 타이어는 장착하는 이너 림 너비에 따라 실제 타이어 사이즈가 조금 바뀔 수 있으니, 타이어 패키지에 적힌 타이어 너비를 참고한다.

블랙, 탄 월 옵션.


에어로다이나믹, 구름성, 펑크 저항, 무게

SES 타이어는 비드의 강도와 열저항, 밀림 저항 등을 위해 자일론(Zylon) 합성 폴리머 소재와 벡트란(Vectran) 펑크 방지 레이어, 높은 경도와 뛰어난 젖은 노면 접지력을 가진 SPC 실리카 캄파운드로 제작된다.

SES 타이어에는 엔비의 로고를 활용한 트레드가 새겨져 있는데, 이 트레드는 타이어와 림을 가르는 기류를 분산시키지 않고, 붙잡아 흐르도록 한다.
SES 타이어의 구름 저항은 비교 대상군에서 중간에 위치하는데, 구름 저항을 낮추면 다른 성능의 저하를 일으키기에 타협한 결과이다. 대신 무게와 펑크 저항 부분에서 상위에 랭크함으로써 평균 이상의 성능을 기대할 수 있도록 했다.

SES 타이어에는 엔비의 로고를 활용한 트레드가 새겨져 있다.

SES의 트레드는 타이어와 림을 가르는 기류가 흩어지지 않게 붙잡아 드래그를 줄여준다.

SES 타이어의 에어로 성능은 실제 환경에서 테스트를 거치며 입증했다.
위의 표는 엔비 휠셋 2종(5.6, 7.8)을 장착한 마돈에 SES 25c 타이어와 경쟁 타이어를 장착해 시속 32km, 48km에서의 평균 드래그를 비교한 결과이다. 보라색이 SES 25c 타이어이다.

바이시클 롤링 레지스턴스의 구름 저항 비교표.
SES 타이어는 비교 대상군에서 중간 쯤에 해당하는 구름 저항을 갖는다.

대신 SES 타이어는 무게(회색)와 펑크저항(파란색, 보라색)에서 상위에 위치해 성능에 치우침이 적다.


관련 웹사이트
산바다스포츠: http://sanbadasports.co.kr/front/index.php
엔비: https://www.enve.com/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