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이륜차 배터리 및 부품 공용화를 위한 국내 업체간의 MOU 체결
2018-08-14   바이크매거진
(사)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는 국내 전기이륜차 산업 활성화와 국내 부품 산업 육성을 위해 '전기이륜차 배터리 및 부품 공용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국내 전기이륜차 제조사와 부품기업들과 함께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지난 8월 9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전기이륜차 제작사인 대림오토바이(주), KR모터스, ㈜그린모빌리티, ㈜대풍종합상사, ㈜성지에스코, ㈜시엔케이, ㈜성지기업, ㈜코리아이브이, 시브코리아(유), ㈜비엠모터스, ㈜코리아하이테크 등 11개 사와 배터리와 전기이륜차 부품 및 서비스 기업으로 ㈜벡셀, ㈜디에스피원, DS이노베이션, ㈜이노빌, ㈜현대케피코, ㈜씨어스, ㈜엠피에스티, 드라이브텍㈜, ㈜미섬시스텍, ㈜리콘하이테크, 한국IT기반환경융합기술연구조합 등 11개 사가 참석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전기 이륜차 배터리와 부품 공용화를 위해 관련 업체와 정부 관계자 등이 모여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륜 전기완성차 업체와 배터리와 전기이륜차 부품 및 서비스 기업 22개 국내 업체가 참석했다.

(사)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사무국 임직원. (오른쪽에서 3번째가 박영태 이사장)

(사)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의 박영태 이사장은 "민간업계의 주도로 배터리와 부품 공용화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며, 국제시장에서 국내 기업이 살아가기 위해 경쟁보다는 상생과 협력이 필요하고, 오늘 협약식을 계기로 다른 E-모빌리티 업계에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 자동차항공과 김정호 주무관은 "이윤을 추구하는 사기업 간의 부품 공용화에 대한 관심과 협동에 놀라움을 감출 수 없다"며 "중국이라는 거대 시장에 맞설 수 있도록 산업 표준화와 인증 등에서 정부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대만의 고고로(GOGORO)는 배터리 스와핑 스테이션을 통해 사용자가 편리하게 전기 이륜차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협약사들은 먼저 배터리의 공유를 위한 크기와 용량에 대한 표준화를 진행한다. 배터리의 일원화는 완성차 디자인에 제약을 줄 수 있지만 산업의 파이를 키울 수 있다는 장점이 더 크다고 볼 수 있다. 특히 배터리 스와핑 시스템을 사용하는 해외 전기이륜차 업체가 국내에 진입할 경우, 국내 업계가 입을 타격이 커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다.
배터리의 공용화를 통해 완성 전기이륜차에 지급되는 국가보조금을 배터리까지 확장시킬 수 있고, 중장기적으로 배터리를 제외한 완성차를 구매 후에 배터리 스테이션에서 배터리를 교환 시마다 사용한만큼 요금을 지불하는 시스템으로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여주는 서비스가 가능해질 수 있다.
(사)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는 이번 협약으로 배달사업체 등의 B2B 시장 확장, 충전 스테이션 비즈니스 모델로 수익 창출, 타 전동 이동수단으로 확장 등을 기대하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