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4~09/15
09/04~09/07
경의중앙선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 금지 철회 건의안 심의
2019-04-26   바이크매거진
양평군의회가 경의중앙선 전철의 '평일 자전거 휴대 승차 금지'에 대해 철회를 건의하고 나섰다.
군의회는 4월 24일 제261회 임시회 1차 정례회의를 열고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하며 한국철도공사에 이 같은 내용을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발의대표인 전진선(무)의원은 "평일 자전거 휴대 승차 금지 조치로 자전거를 이용하는 관광객이 크게 감소하고, 양평 전통시장은 물론 전반적인 지역경제가 위축되고 있다"며 "자전거를 이용하는 군민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으며,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양평 자전거 '레저특구'의 의미마저 퇴색될까 우려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2011년 완공된 양평 자전거도로는 전철 내부에 자전거 휴대 승차로 인해 전국 자전거 동호인들의 호평과 함께 방문이 크게 늘어나는 추세였다"며 "하지만 한국철도공사 측이 지난해 9월부터 자전거 휴대 이용객 급증에 따른 전철 승객 불편 민원 증가와 안전사고 발생 문제 해결을 이유로 경의중앙선·경춘선의 자전거 휴대 승차를 해당 지자체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주말과 공휴일에만 가능토록 조치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군의회와 군은 평일 휴대 승차 금지의 단초가 된 승차질서 문란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지도와 홍보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 보호 등 중첩 규제를 안고 살아가는 양평군민을 위해 평일 휴대 승차가 가능토록 적극 검토해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군의회는 건의문을 내주 초께 한국철도공사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군의회는 6월 실시할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와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지적사항 조치사항 보고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