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무인 공공자전거 '타랑께'로 선정
2019-06-10   바이크매거진

광주광역시의 무인 공공자전거 명칭이 전라도 사투리인 ‘타랑께’로 선정됐다.
광주광역시는 6월 10일 무인 공공자전거 명칭 후보작 5건(타랑께·타게요·구르미·무등이·빛으로)에 대한 온·오프라인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타라니까’라는 전라도 사투리인 ‘타랑께’가 710표로 경쟁작들과 100표 이상 차이를 내며 선정됐다.
동시에 실시한 색상선호도 오프라인 조사에서는 녹색이 가장 인기가 높았다.


광주시는 5월 8일부터 19일까지 시민을 대상으로 무인 공공자전거 명칭을 공모하고 51개의 응모작을 대상으로 대중성·상징성·독창성의 3가지 기준을 바탕으로 국어국문학과 교수, 시민단체, 시의원으로 이루어진 명칭선정위원회가 후보작 5건을 선정했다.
이어 후보작 5건을 대상으로 5월 23일부터 28일까지 시 홈페이지와 시청, 광주송정역, 버스터미널, 충장로 우체국 일대 등에서 온·오프라인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광주시는 이번 선정결과를 시 홈페이지에 공지하고 당선작 수상자에게는 50만 원, 가작 수상자에게는 각각 20만 원의 시상금을 지급한다.
이번에 선정된 ‘타랑께’ 무인 공공자전거는 2020년 1월부터 상무지구 등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시 도로과장은 “언뜻 들으면 촌스러울 수 있지만, ‘타라니까’의 전라도 사투리로 광주다움을 가장 잘 나타내는 명칭으로써 시민 누구에게나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명칭이 될 것이다”며 “내년 타랑께 자전거가 첫 선을 보이게 되면 시민들의 많은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