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오산시, 자전거중심도소 정책연구 본격 착수
2019-06-14   바이크매거진

경기도 및 인근 지자체와 함께 한강~오산천~평택호 경기남부권 자전거대로 조성을 주도적으로 추진 중인 오산시가 오산시를 명실공히 자전거 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한 정책연구에 본격 착수했다.

오산시는 6월 11일(화) 시청 상황실에서 곽상욱 시장 주재로 부서장 및 담당 공무원과 경기연구원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자전거 쉼터를 이용한 자전거 도로 연계 및 slow 가족 자전거길 조성'을 위한 정책 연구과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연구과제는 경기도 학술연구 심의위원회를 통해 산하 경기연구원의 시군지원 정책연구과제로 선정됐으며, 경기연구원 지우석 선임연구위원이 오산의 지형과 도로 및 도시환경을 종합적으로 검토 연구해 결과를 연말까지 제출하게 된다.

주요 연구내용은 오산천을 중심으로 가족 친화형 자전거 이용환경 조성, 도심 거점 자전거 네트워크 연결망 확충 등을 통한 녹색교통 전환, 도심 자전거도로 정비를 통한 슬로시티로의 발전과 사람 우선 교통문화 정착방안 등이다.

경기연구원은 착수보고회에서 "한강~오산천~평택호 자전거대로와 오산 도심의 주요 거점을 자전거 교통으로 연결해 오산시가 추진 중인 지역 관광 활성화와 녹색교통도시 조성 등을 위한 정책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기 위해 연구 활동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산시가 민선5기 때부터 많은 노력을 들인 끝에 경기도와 주위 지자체들이 합심해 경기남부권 자전거대로가 마침내 성사단계에 들어섰다"라면서 "자전거대로에 맞춰 오산시를 사람 우선의 자전거도시로 재구성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것이며, 이번 연구가 바로 그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