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울산시, 공유전기자전거 카카오 바이크 운영한다.
2019-08-30   바이크매거진
울산시는 오는 9월부터 카카오모빌리티의 공유전기자전거 서비스인 '카카오T 바이크'를 운영하기로 했다.

오는 9월 4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서비스는 400대의 카카오T 바이크를 투입해 시범 운영 후, 운영 결과에 따라 자전거 대수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울산시는 태화강 둔치 자전거 전용도로 등 도심 자전거 도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협조하기도 했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가까운 자전거를 검색 후 이용할 수 있는 카카오T 공유자전거 시스템은 전기자전거가 활용되어 일반인들도 쉽게 근거리를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용 요금은 최초 15분 1130원(기본요금 1000원, 보험료 130원)이고, 추가 5분마다 500원씩 추가된다. 가입 보증금은 1만원이며, 울산시민은 처음 이용할 때 기본 요금이 면제된다.

울산시는 시가지 평균 표고가 30m로 완만하고, 태화강 둔치 자전거 전용도로 41km를 비롯해 자전거 도로 길이가 770km에 달하는 등 자전거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