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09/01
09/10~09/13
단양 남한강변에, 갈대숲 자전거길 조성
2020-06-03   바이크매거진

단양의 남한강변인 가곡면 사평리∼가대리 구간(연장 640m)에 갈대숲 자전거길이 조성된다.
단양군은 지난달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자전거도시 브랜드화 지원사업'공모에서 남한강 갈대숲 자전거길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 이어 특별교부세 2억원을 확보했다.

이에 10억원(특교세 2억, 군비 8억)의 사업비를 들여 가곡면 사평리∼가대리를 잇는 연장 640m 자전거도로와 전망데크(2개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지난해 개통한 가곡면사무소∼가대교(1.6㎞)까지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중 단절된 구간 (사평리∼가대리)을 연장하는 것이다.

갈대숲 자전거길이 완료될 경우 덕천교∼가대교(3.6㎞ )에 이르는 명품 남한강 수변 자전거도로가 조성돼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남한강 수변 경관길'과 '고운골 생태공원'등 주변 관광인프라와 연계해 '시월의 멋진 날 갈대밭의 향연', '고운골 작은음악회' 행사도 지속적으로 개최하는 등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새롭게 시작하는 사업구간과 이미 개설된 자전거도로(2.931km)에 대해서는 오는 12월 완료되는 '단양군 자전거 이용 활성화 계획 수립 용역' 결과에 따라 시설을 보완 한 뒤 자전거 도로로 지정·고시할 계획이다.

한편, 군은 15km구간의 자전거도로에 대해서도 매년 5회 이상 전수점검 및 유지, 보수를 실시하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