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09/01
09/10~09/13
서울시, 2030년까지 자전거 1시간 생활권 목표 추진
2020-06-16   바이크매거진
박원순 시장이 작년 7월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발표한 사통팔달 '사람 중심의 자전거 혁명'이 올 연말부터 단계적으로 가시화된다.

핵심적으로 '21년 상반기까지 한강대로(4.2Km)와 청계천로(왕복 11.88Km)에 총 16Km 간선도로망을 구축한다. 기존 6개 교량에 이어 양화‧동작 등 6개 교량에도 7.2Km 자전거 전용도로가 추가 신설된다. 성북천‧정릉천‧중랑천 자전거도로는 청계천 자전거도로와 연결한다.
이렇게 되면 기존에 단절됐던 자전거도로가 촘촘히 연결돼 도심과 한강을 중심으로 서울을 남-북(광화문~한강대로~한강대교~여의도)과 동-서(청계천~성북천‧정릉천‧중랑천‧한강)로 연결하는 자전거 간선망이 완성된다. 동서남북을 막힘없이 연결하는 자전거 대동맥이 구축되는 것이다.
특히 6개 한강 교량은 단순 이동을 넘어 서울식물원, 서울숲, 올림픽공원 등 주요 공원과 연결하는 가족친화형 자전거 관광루트를 만든다. 청계천로-정릉천 연결구간의 경우 항구 위 공간을 활용한 코펜하겐의 '사이클 스네이크(Cycle Snake)'같은 자전거 고가도로 방식의 이색 자전거도로를 선보일 계획이다.

서울시 자전거도로 간선망 구상(잠정)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CRT 핵심 네트워크 추진계획」을 발표, 올해를 '자전거 혁명'의 원년으로 삼아 자전거대동맥의 핵심 네트워크 23.3Km를 2021년 말까지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8월까지 「CRT 기본계획」을 수립해 주요 간선망 구상작업을 마친 후 법정계획인 「서울시 자전거 이용활성화 중장기 종합계획」에 반영해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940km 규모의 자전거도로를 2030년까지 총 1,330km까지 단계적으로 완성해 서울 도심에서 사방으로 뻗어나가는 '방사형 간선망'과 지역과 지역을 연결하는 '순환형 지선망'을 촘촘히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2030년까지 '자전거 전용도로율'과 '교통수단분담률'을 각각 자전거 선진국 수준인 7%, 15%까지 높여 서울시내 어디든 자전거로 막힘없이 안전하게 갈 수 있는 '자전거 1시간 생활권'을 만든다는 목표다.

자전거 전용도로율(자전거전용도로 연장/서울시 총 도로연장)은 2030년까지 자전거 선진국 수준(코펜하겐 5.7%, 암스테르담 4.7%) 이상인 7% 달성, 교통수단분담률은 핀란드 및 스웨덴 수준(15%)까지 높일 계획이다.
이번 계획은 크게 4대 분야, 15개 핵심과제로 추진된다.
4대 분야는 ①주요 간선도로망(선도구간) 신설<구축> ②기존 자전거네트워크 단절구간 연결 및 시인성 개선<보완> ③대중교통 연계<확장> ④시민정책참여 확대<강화>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