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7호선 평일에도 자전거 휴대 가능
2020-09-01   바이크매거진
서울지하철 7호선에서 9월 1일부터 평일 낮 시간 자전거 휴대 승차가 가능하게 되었다. 자전거 거치 택시 및 버스 등의 도입을 추진하는 서울시는 지하철 휴대 승차 시범운영을 통해, 자전거와 대중교통 연계 가능성을 타진한다.

이번 7호선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는 오는 10월 31일까지 시범운영되며, 지정된 시간(오전 10시 ~ 오후 4시) 내에 자전거 거치대가 설치된 곳이나 지하철 열차의 맨 앞과 뒤 칸을 이용해야 한다.
단, 접이식 자전거는 모든 지하철에서 휴대 승차가 가능하며, 접은 상태로 이용해야 한다.

나형선 서울시 자전거정책팀장은 "서울시민 설문조사와 지하철 혼잡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범운영 대상을 7호선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