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 사자교에서 장지교 간 자전거도로 조성
2020-09-09   바이크매거진
서울 송파구는 사자교에서 장지교 사이 1km 구간에 자전거 전용도로를 조성하여 자전거 이용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도모한다고 밝혔다.
이 구간은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옆을 따라 장지천으로 연결되는 길이며 보도폭이 협소하고 자전거와 보행자가 같이 통행해 충돌위험이 크다.
또 성내천~장지천~탄천~한강을 하나로 잇는 송파둘레길에 포함되어 이용 주민이 증가하면서 자전거전용도로 개설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구는 자전거도로 관련 예산 19억원을 확보하고 자전거 전용도로 조성 공사를 올해 10월 중 착수할 계획이다.

우선 자전거 전용도로는 사자교~장지교 구간에 총 길이 1km, 폭 2.4m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차로폭을 축소하고 자전거도로를 확장하여 양방통행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보행로는 사자교~장치천 암거 구간에 총 길이 550m, 폭 1.5m의 규모로 자전거도로 옆에 신설한다. 보행데크는 장지천 암거~장지천 입구까지 총 30m구간의 하천에 조성하여 장지천 보행로와 연결되도록 설치할 예정이다.
사자교 앞 교차로에 횡단보도를 신설하고 가로등을 전면 개선할 예정이다. 조도확보를 위한 보행등도 추가 설치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이번 자전거전용도로 조성사업으로 주민 안전과 편의 증진은 물론 자전거가 친환경 이동교통수단으로 활약하게 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