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패션과 감각의 도시 몬트리올로~
2012-09-17   서동권

6월 9일 여행 2일째

어제 만났던 맥길대학 두 변호사 친구가 언급했듯이 내 자전거의 타이어가 큰 문제가 될거라고 한다. 두껍고 오돌토돌한 타이어는 분명 속도와 체력을 엄청 소모할 것이다. 하지만 타이어를 교체할 돈도 없을 뿐더러 아직 멀쩡한 타이어를 버릴 순 없었다. 남들보다 조금 일찍 일어나서 출발 하기로 결심한다.

아침 6시에 기상해서 계란으로 아침을 해결한다. 살면서 처음으로 하루 동안 자전거를 75km를 탔지만 다리가 조금 땡기는 것 빼고는 괜찮은 컨디션이다.
아직 모든 것이 너무 서툴다. 텐트를 접는 일. 짐을 정리하는 일. 정리한 짐을 다시 자전거 싣는 일...
최대한 빨리 출발하려고 했지만 한 시간 반이 되어서야 출발을 한다. 아침 8시 30분 출발.

어제 되돌아왔던 엄청 큰 언덕을 넘어 계속 가기 시작한다. 내일은 몬트리올에 도착할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어제 75km 밖에 못 갔기에 오늘은 조금 많이 가기로 결심한다.
가는 길에 소 들이 들판에서 풀을 뜯고 있어 사진을 찍어본다.


오전 10시가 되어 물이 떨어졌다. 강한 햇빛과 잔잔한 오르막 때문에 물을 많이 마시는 것 같다. 길 옆에 있던 집에 들러 물을 얻는다. 감사하게 얼음까지 넣어 주신다.

내가 물을 얻은 집.

자전거 여행을 하면서 건강에는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고 생각했다. 잘 안 먹던 아침이지만 아침은 꼭 챙겨먹고 점심은 12시에서 1시 사이에 꼭 먹기로 한다. 저녁 6시가 되면 잘 곳을 찾아보고 7시에는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내 스스로 룰을 정해놓았다.
12시가 넘어가고 배가 고파온다. 철 다리를 건너니 레스토랑과 주유소가 나온다. 레스토랑 메뉴판을 보니 적어도 15달러는 내야 한다. 거기서 세금과 팁을 더해주면 20달러는 나올 것 이다.
별 수 없이 점심은 주유소에 들러서 머핀과 우유를 사먹기로 한다.


머핀과 우유를 사고 있는 중에 자동차로 로드트립을 하는 중국인들과 마주쳤다. 땀에 쩔어 있는 내 모습을 보고 지들끼리 이상하다는 말을 한다. (본인은 상하이에서 유학 중이다) 그래도 내가 너네들 보다는 용기있는 놈이다 라는 생각으로 무시하고 머핀과 우유를 흡입한다.
오늘 오전에는 그나마 길이 평평하였다. 어제 만난 그 두 친구들이 앞에 있는 언덕만 넘으면 나머지 2백키로는 평평한 길이라 했는데 맞는 말인 것 같다.

오후 라이딩도 무난히 진행되었고 오후 4시가 다 되어 또 물이 떨어졌다.
잔디 깎고 있는 집에 가서 물 좀 달라고 했다. (퀘벡 사람들은 영어를 잘 못하니 천천히 단어만 말하면 된다.) 물 만 줘도 감사한데 에너지 바와 파워웨이드도 같이 준다. 게다가 할 수 있다고 용기까지 북돋아 준다.

물과 에너지바, 파워에이드에 용기까지 북돋아 주었다.

오후 4시가 넘으니 체력이 떨어지고 피곤감이 몰려온다. 자전거를 타는데도 눈이 저절로 감긴다. 아찔한 상황도 있었다. 정신을 놓으면 안된다고 다짐하면서 앞으로 나아간다.
다행히도 쭉 뻗은 도로와 경치가 너무 좋아 힘이 덜 드는 것 같다.


오후 5시 30분이 되었고 잘 곳을 찾아야겠다고 생각.
고민이 된다. 캠핑장? 아니면 가다가 좋아보이는 사람한테 가서 텐트 좀 치고 자도 되겠냐고 물어볼까?
그런 고민을 하던 중 캠핑장 표지판이 나온다. 고민이 더 된다. 캠핑장인가 아니면 일반 가정집인가. 어제 그렇게 다짐했는데 다시 캠핑장으로 마음이 쏠리는 내 자신이 한심해진다.

다시 마음을 다 잡고 안전해 보이 집을 찾기 시작한다. 느낌이 있어 보이는 집을 찾은 후 떨리는 마음을 진정시킨다. 그리고 지저분해 보이는 내 손수건이나 그런걸 다 빼버린다. 최대한 깔끔하게 보여야 하니까. 심호흡을 한 후 채소를 다듬고 있는 아주머니한테 오늘 밤 여기에서 지낼 수 있냐고 물어본다.
아! 벌써 대도시에서 200키로나 벗어났지.
아주머니가 영어를 못한다. 포기할 수 없다. 손짓 발짓으로 상황을 설명했더니 남편을 불러왔다. 다행히 남편은 영어를 조금 할 줄 알아서 상황을 설명 했더니 아저씨는 고민에 빠진다. 그리고 OK 사인을 준다.
너무 얼떨떨 했지만 그래도 돈을 아꼈다는 생각에 기분이 너무 좋았다. 비록 샤워는 못 하지만 ㅠ ㅠ.

아주머니와 함께

냅다 텐트를 설치하고 아주머니와 사진 한 장 찍고(이것도 손짓 발짓으로 그냥 카메라 들이 댄다) 밥을 먹는다. 옆에 주유소가 있었는데 그 주유소에서 냉동음식과 맥주를 사왔다. (퀘벡 주 에서는 주유소에서 술을 판매한다.)



날이 어두워 진 후 마당에 있는 호스로 고양이 샤워를 하고 텐트로 들어간다. 눕자마자 잠들기 전에 오늘 뭉친 근육들을 풀어준다. 그리고 바로 잠에 빠져버린다.
오늘 하루도 이렇게 무난히 마무리 되었다. 부실한 식사, 고양이 샤워, 남의 집 마당에 친 텐트… 하지만 노을을 보며 밥을 먹는데 어제 저녁 먹을 때 와는 기분이 많이 다르다. 왠지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은 그런 예감이랄까…
내일은 퀘벡의 꽃 몬트리올로 입성한다!

주행 시간: 아침 8시 30부터 오후 6시.
주행 거리 : 130km
쓴돈: 점심(머핀+우유) 7달러. 저녁(냉동+맥주) 10달러. 약 17달러.


6월 10 일 여행 3일째

아침 6시에 기상, 준비 다 하고 나니 7시이다. 오늘은 몬트리올에 도착하는 날 !
집 주인들은 아직 주무실 것 같아서 굳게 닫힌 집에 인사 꾸벅 하고 길을 떠난다. 쭉 뻗은 도로를 따라 열심히 다니다 배가 고파 계란 3개를 먹는다. 상하지 않았을까 조마조마 했는데 별 탈 없어서 다행이다.

지쳐 갈 때쯤 길가에 딸기 파는 곳이 있어서 5불어치 딸기를 산다. 그리고 흡입한다. 딸기 과즙이 몸에 쭉쭉 흡수되는 느낌이다. 신기하게 조금이라도 뭘 먹으면 힘이 쭉 난다.

풍경은 여전히 멋지다. 멋진 풍경을 뒤로하고 오늘 안에 몬트리올에 들어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달린다. 달리고 또 달린다. 


뻥 뚤린 길에 차도 거의 없다. 자전거 타기에는 정말 좋은 코스이다. 함께 하는 사람이 있으면 더 좋았을 텐데… 달리다가 이런 표지판이 나타난다.

몬트리올 30km

드디어 30km 밖에 안 남은 몬트리올!!
이때부터 냅다 달린다. 점심도 안 먹고 달린다. 몬트리올에 도착하면 왠지 맛있는 음식이 도처에 날아다닐 것 같았다. 달리면서도 뭔가 이상했다. 너무 빨리  온 것 같은 느낌, 알고 보니 저 30km 표시판은 몬트리올 시내가 아니라 외곽까지의 거리이다.
보통 외곽에서 시내까지 적어도 20km는 더 들어가야 한다는 걸 나는 알지 못했다.

햇빛이 너무 강하다. 왼쪽 종아리에 화끈화끈 거린다. 햇빛 때문에 종아리가 익어 버렸구나. 종아리에 선크림 바르는걸 깜빡했다. 여분의 손수건으로 화끈거리는 부위를 가리도록 종아리에 묶는다. 한결 괜찮네...

  캐나다 패션과 감각의 도시 몬트리올

시내까지 들어가는 길에 안내소에 들러 지도를 구하고 맥도날드에서 늦은 점심을 먹는다.
도시로 들어오긴 들어 왔구나, 맥도날드가 20분에 한 개씩 있네..?

오후 4시경 몬트리올 다운타운에 도착한다.
사람들이 나를 보고 엄지손가락을 치켜 든다. 
 

호스텔 예약을 못해서 걱정 되었는데 다행히 방이 있다. 2일만에 샤워를 하고 저녁을 먹고 침대에 누우니 뭔가 해냈다는 느낌이 들어 내 자신이 대견했다. 이 정도라면 앞으로도 무난히 해낼 수 있겠다.

2일 동안 관광 후 다음 목적지는 캐나다의 수도 오타와!

주행 시간: 아침 7시부터 오후 4시.
주행 거리 : 90km
쓴돈: 점심 저녁 맥도날드 20달러, 딸기 5 달러, 호스텔 30달러. 약 55달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