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퇴계로, 세종대로 보행로 및 자전거 도로 늘어난다.
2019-10-10   바이크매거진
서울시가 보행자 및 자전거 라이더 편의를 확대하기 위해 4대문 안 도로 줄이기를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기존 1.2~1.3m 폭의 보행공간이 최대 6m로 넓어진다.

이번 공사를 통해, 진양상가 앞 구간에 횡단보도가 생기며, 가로수가 추가 식수된다. 또한, 자전거 전용도로와 따릉이 대여소 4개소, 나눔카 대여지점 3개소와 조업 주차 공간이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 도심의 중심지인 을지로와 세종대로의 차로는 2~4차로를 줄이는 사업을 내년 중 완료하게 된다.
이로써, 을지로 시청삼거리에서 동대문역사문화거리에 이르는 2.5km 구간은 6차로에서 4차로로, 세종대로 교차로에서 서울역 교차로 1.5km 구간은 10~12차로가 6~8차로로 줄어든다.
일반통행으로 운영 중인 충무로 1km와 창경궁로 0.9km 구간도 1개 차로를 없애고 자전거 도로와 조업 주차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수문장 교대식을 보기 위해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대한문 앞 보도는 최소 5m 이상 더 넓어지며, 숭례문으로 바로 연결되는 횡단보도가 생기게 된다. 이렇게 되면 광화문에서 숭례문, 나아가 남산과 서울로7017까지 걸어서 연결되는 관광 코스가 완성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보도를 넓히고 끊긴 자전거 도로를 연결하며,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다양한 나무를 심어 녹지를 확보하게 된다. 그리고, 27.9km의 자전거 도로가 완비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 도심은 그간 다양한 보행친화도시 사업을 통해 기본적인 보행 여건을 갖춰진 상태지만, 서울시 전체의 보행환경을 보면 아직도 개선과제가 많은 실정이다. 도심공간재편 사업을 서울시 전역으로 늘려 시민들의 보행권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