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춘천시, 2024년까지 자전거 환경 개선한다.
2019-10-10   바이크매거진
춘천시는 춘천이 의암호, 북한강, 소양강 수변을 따라 전국에서 레저용 자전거 도로를 갖추고 있어 자동차 위주의 도로를, 사람과 자전거 위주로 재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춘천시는 자동차 도로의 폭을 줄이고, 인도와 자전거 도로를 넓혀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환경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자전거를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판단하여, 내년부터 2024년까지 자전거 이용 환경을 국내 최고 수준으로 높이는 중장기 사업을 시작한다. 이로써, 현재 0.1%인 자전거 출퇴근율을 3% 대로 높일 계획이다.

우선 1단계(2020~2021)는 자전거 이용에 따른 기본 시설 사업으로 어린이 교육장 설치, 교육 프로그램 운영, 단절된 자전거도로 연결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2단계(2022~2023)는 자전거 횡단보도 시내 전구역 확대 설치 및 자전거 출퇴근 인센티브 제공, 3단계(2024)는 자전거의 공공성을 높여 자전거 전용도로를 도입하기로 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