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09/01
전동킥보드, 12월부터 자전거도로 달린다
2020-06-10   바이크매거진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의 자전거도로 통행 허용 등의 내용을 담은 도로교통법 및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6월 9일 공포되었다고 밝혔고, 개정된 법안은 12월 10일부터 시행된다.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는 현행 「도로교통법」상 '원동기장치자전거'로 분류되어 차도 통행, 이륜자동차용 안전모 착용 등 '원동기장치자전거'와 동일한 규제를 받아왔다. 하지만 이러한 규제들이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 안전에 위협이 되고 이로 인해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발전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어 개선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현행 원동기장치자전거 중 최고속도 25km/h 미만, 총중량 30kg 미만인 것을 개인형 이동장치로 규정한다. 개인형 이동장치의 자전거도로 통행을 허용하는 등 전기자전거와 동일한 통행방법 및 운전자의 의무를 적용한다. 개인형 이동장치는 운전면허가 없어도 이용할 수 있지만 13세 미만인 어린이의 운전은 금지된다.

자전거와 개인형 이동장치의 안전하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도로관리청은 자전거도로 중 일정 구간 및 시간을 지정하여 개인형 이동장치의 통행을 금지하거나 제한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에서는 "개인형 이동장치 관련 법 개정으로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개인형 이동장치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고, 특히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로교통법 및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의 하위 법령 정비,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 등을 통해 제도가 원활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동킥보드 등의 개인형 이동장치는 자전거처럼 민첩한 조향력과 제동력을 갖지 못할 뿐 아니라, 많은 개인형 이동장치들이 최대 속도 규정을 어기며 주행하는 경우가 많아서, 최근 빠르게 사용량이 늘고 있는 자전거도로의 사고를 높일 수 있다는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