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09/01
서울시, 20인치 따릉이 2천대 9월중 운영한다
2020-07-28   바이크매거진
서울시가 청소년, 어르신 등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크기와 무게를 줄인 '소형 따릉이' 신형모델 2천대를 출시한다.
'소형 따릉이'는 기존 따릉이보다 바퀴 크기는 4인치(24→20인치), 무게는 2kg(약 18→약 16kg) 각각 줄였다. 이용 연령을 기존 만 15세 이상에서 만 13세 이상부터로 확대했다.
서울시는 9월 중으로 운영지역을 확정해 시범도입하고, 운영지역을 확대해 나간다.

왼쪽이 24인치 기존 따릉이이고, 오른쪽이 20인치 소형 따릉이로 무게는 16kg이다.

시범 운영지역은 전문가, 시민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자전거 주행 안전성 및 배송 등 관리 효율성을 고려해 확정할 계획이다. 시는 그동안 자전거 이용방법과 기본적인 교통법규 준수에 대한 충분한 이해력을 가진 만 15세 이상의 이용자에게만 '따릉이' 서비스를 제공했었다. 시는 '소형 따릉이'를 초등학생 자전거 교육‧체험활동용으로도 지원해 자전거 이용문화를 조기에 정착시킨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시범운영에 앞서 시민 의견을 수렴해 '소형 따릉이'의 이름을 정한다고 밝혔다. 7월28일(화)부터 8월10일(월)까지 서울시 엠보팅(https://mvoting.seoul.go.kr/54845)을 통해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하며, 누구나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그동안 제안된 명칭은 ①따릉이 이용 시민대상 설문조사와 전문가 의견을 통해 나온 '작은따릉이' ②어린이도 탈 수 있는 따릉이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한 고등학생의 아이디어 '새싹따릉이' ③소형 따릉이 바퀴 사이즈 20인치를 의미하는 '따릉이 20' ④따릉이 이용 시민대상 설문조사를 통해 나온 '미니따릉이' ⑤따릉이 모델 이원화로 붙인 '따릉이 2호' 등의 의견이 나왔다.
시는 시민 투표 결과를 놓고 각 분야 전문가와 협의해 8월 중 최종 이름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소형 따릉이 도입은 한 학생의 아이디어에서 시작했다. 작년 12월 '2019년 아동참여 정책토론회'에 참여한 고등학생이 "현재 따릉이는 성인이 이용하기 적합한 사이즈로 획일화돼 있어 어린이도 탈 수 있는 따릉이를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한 아이디어를 시가 수용해 도입을 추진해 왔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획일적인 크기의 성인용 따릉이에 더해 '소형 따릉이'를 새롭게 도입해 청소년, 어르신, 여성 등 다양한 시민들이 본인의 체형에 맞는 따릉이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따릉이가 등‧하교, 출‧퇴근용 생활형 교통수단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고, 따릉이를 통해 서울시민 누구나 어린 시절부터 안전한 자전거 이용문화를 배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 시민들이 친근하게 부를 수 있는 소형 따릉이의 이름을 선정하기 위한 시민 투표에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