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1~04/14
서울의 미래형 자전거전용도로 당선작, 스카이 바이크 라인
2019-01-31   바이크매거진
서울시가 신개념 자전거전용도로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개최한 ‘시민과 함께하는 Eco-Bike Line 아이디어 공모전’ 최종 당선작을 1월 28일 발표했다.
에코 바이크 라인이란, 지상 위에 신규로 구조물을 설치하거나, 기존 고가구조물 및 교량의 측면 또는 하단부에 데크를 사용해 입체적으로 설치하는 새로운 방식의 자전거전용도로다.

최우수 당선작은 석계역~정릉역 일대의 내부순환도로 하부 공간을 활용한 아이디어인 언더더씨(UNDER the C)다. 서울시가 제시한 에코 바이크 라인의 구성요소 중 기존 고가구조물 및 교량의 측면이나 하단부에 데크형으로 설치하는 방식의 자전거도로인 스카이 바이크 데크를 활용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내부순환도로 하부에 자전거전용도로를 설치해 기존 자전거도로의 단절 및 고가도로로 인한 낙후된 도시 경관 문제 등을 개선하고자 했다.
우수작은 양화대교 하부공간을 활용한 ‘서울 라이더, 새로운 도시경관을 만들다’, 4호선 지상역사 하부공간을 활용한 ‘어두운 노원의 중심을 밝게 비추다’, 영동대교 하부공간을 활용한 ‘The Yeongdong Line ; Through Yeongdong daegyo Bridge’ 3개 작품이다.





중국, 영국, 덴마크, 네덜란드의 주요 도시에서는 고가다리 밑이나 지상역사·항구·교차로 위의 공간을 활용해 자전거전용도로를 구축했다. 이러한 시도는 무리한 자전거도로 설치로 인한 인근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시민들의 자전거 이용을 유도하여 차량 혼잡을 완화하고 미세먼지를 저감시키는 데 일조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시민과 함께하는 Eco-Bike Line 아이디어 공모전’에 총 114개 팀이 참가했으며, 전문가 12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최우수 1팀, 우수 3팀, 장려 10팀, 입선 30팀 등 총 44개 수상작을 선정했다.
시는 공모 수상작 아이디어의 타당성, 자전거 이용수요 등 실행가능성을 검토해 Eco-Bike Line 구축을 위한 기본방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당선작 시상식은 2월 14일에 서울시청에서 진행한다. 수상자에게는 최우수상 1팀 600만 원, 우수상 3팀 각 300만 원, 장려상 10팀 각 100만 원, 입선 30팀 50만 원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