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자전거보험으로 자전거 안심하고 타세요
2019-02-18   바이크매거진
완주군이 전체 군민을 대상으로 자전거보험에 가입, 안전을 강화했다.
18일 완주군은 운동 및 여가생활로 자전거를 이용하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안심하고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모든 군민들을 대상으로 자전거보험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완주군의 자전거보험은 지난 2013년부터 시작됐으며 그동안 혜택을 받은 군민은 총 77명으로 약 1억6천만원의 보험금으로 지급받았다. 가입기간은 2019년 12월 29일까지 1년간으로 실손 보험과는 별도로 적용된다.

군민 자전거보험이 적용 가능한 범위는 ▲자전거를 직접운전 하던 중 일어난 사고 ▲자전거를 운전하지 않은 상태로 자전거에 탑승 중에 일어난 사고 ▲도로 통행 중 피보험자가 자전거로부터 입은 급격하고도 우연한 외래사고 등이다.
주요 자전거보험 보장내용은 본인 사고사망 시 500만 원, 자전거사고로 인한 후유장해 시 장해 정도에 따라 최대 500만 원까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자전거 사고로 4주 이상의 치료를 필요로 하는 진단을 받을 경우 10만원, 8주 이상의 치료를 해야 하는 진단을 받을 경우 50만원까지 위로금을 지급하며 4주 이상의 진단을 받고 7일 이상 실제로 입원한 경우 추가로 10만원을 지급한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자전거를 이용하는 완주군민이라면 전국 어디에서든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자전거 이용 시 안전모를 반드시 착용하고 교통법규와 안전수칙을 준수해 건강한 자전거타기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전거보험에 대한 문의 사항은 완주군 담당자 063-290-2884 또는 동부화재 단체보험 콜센터(02-475-8115)로 하면 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