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8~09/01
09/10~09/13
서울 중구, 찾아가는 자전거 무상수리 서비스 실시
2020-05-28   바이크매거진
서울 중구는 올해 11월까지 매주 화·수·목요일에 관내 지역을 돌며 '찾아가는 자전거 무상수리 서비스'를 한다.

중구는 당초 3월 말에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늦춰져 5월 19일 신당동을 시작으로 관내 15개동의 동 주민센터, 아파트단지, 공원 등에서 72차례 서비스를 한다.
다만 7·8월 여름 휴가철은 쉰다.

이용을 원하는 주민들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임시로 마련되는 수리 부스로 자전거를 가져오면 된다.
정비는 동대문 소재 사단법인 '사랑의 자전거'가 맡는다.

타이어 펑크 수리나 오일 보충과 브레이크, 기어, 체인 등의 간단한 고장은 무상으로 수리해 준다. 부품을 교체해야 할 때는 부품 비용만 받는다. 고장 수리뿐 아니라 자전거 세척, 페인트 도색 등 전반적 점검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자전거는 건강한 일상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며 "구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점검을 받을 수 있도록 동별로 찾아가고 있으니 안전을 위해 적극 활용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