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4~09/15
하드테일의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첼로 XC 70
2019-04-25   김수기 기자

첼로(CELLO)의 2019년 완성차는 새로운 브랜드 로고와 함께 거의 모든 라인업에서 업그레이드가 진행됐다. 에어로의 엘리엇(리뷰보기)과 올라운드의 케인(리뷰보기), E-MTB인 불렛 XC와 FX(리뷰보기) 등은 굵직한 이슈를 몰고 왔고,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 한 면도 있지만 XC 하드테일에서도 지오메트리와 스펙의 트렌드 따라가기 등의 변화가 이뤄졌다.


자전거에 할 말은 아니지만 예뻐진 XC 프레임

첼로의 XC를 보면 아쉬운 부분이 프레임 형상이었다. 남들과 다른 모습에 다소 불편함을 느끼는 국내 라이더를 감안해서인지 모르겠지만 정형화된 다이아몬드 프레임에서 식상함이 느껴졌다. 튜빙의 형태나 그래픽 디자인에 변화를 줘도 본바탕인 프레임의 디자인이 그대로라면 그 변화를 100% 느낄 수 없었기 때문이다.
2019 XC 프레임의 변화는 직선을 탈피한 탑튜브와 낮아진 시트스테이에 있다. 헤드튜브에서 시작해 시트스테이로 쭉 이어진 직선의 탑튜브는 두개의 꼭짓점으로 단조로움을 피하면서 지상고가 낮아지는 효과까지 덤으로 얻었다. 또한 시트스테이는 탑튜브보다 아래에 위치해 뒷삼각의 크기가 줄면서 페달링 반응성이 높아졌다.
XC 프레임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탑/다운튜브의 튜빙 형상을 육각형으로 성형해 늘씬한 볼륨감을 보여준다.

이전의 XC와 달라진 프레임 디자인으로 첼로 XC는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헤드튜브와 연결 부위부터 각을 준 탑튜브는 지상고가 낮아지는 효과를 준다.

탑튜브의 끝에 또 각을 줘서 시트튜브의 높이를 보강해준다.

탑튜브의 튜빙은 납작한 육각형에서 시작해 윗쪽이 넓은 사다리꼴로 끝이 난다.

얇야진 탑튜브와 비교해 적절한 비율의 볼륨을 가진 육각형의 다운튜브.

시트스테이가 탑튜브와의 조화를 고려해 납작한 형태이고, 시트포스트가 27.2mm 규격이었다면 날렵한 이미지가 더욱 부각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앞은 다운힐, 뒤는 업힐

XC는 프레임 디자인이 바뀌는 동시에 XC 지오메트리에 최근 트렌드가 버무려졌다. 자전거 제조기술과 소재의 발전으로 이전보다 험해진 코스를 달릴 수 있도록 변화하면서 하드테일도 다운힐에서도 안정적으로 속도감을 즐길 수 있는 지오메트리가 적용되는 것이 최근의 추세이다.
이는 길어진 탑튜브와 휠베이스, 짧은 스템, 누워진 헤드튜브 각도로 표현된다. 이와 동시에 XC의 업힐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체인스테이는 짧아지고, 작아진 뒷삼각으로 페달링에 빠르게 반응한다.

69도로 누워진 헤드앵글과 전면의 휠베이스가 길어져 다운힐이 안정적이다.

짧아진 체인스테이, 낮아진 시트스테이로 빠른 페달링 반응성을 보여준다.

짧아진 헤드튜브에 스템을 마이너스 각도로 뒤집으면 좀더 공격적인 포지션을 연출할 수 있다.

하드테일의 최신 트렌드에 맞추어 짧은 스템을 적용, 거친 지형에서도 안정적인 코너링이 가능해졌다.



제품 이미지

첼로 XC는 6069 알루미늄 계열의 새로운 수퍼라이트 알로이 프레임으로 프레스핏 BB와 쓰루액슬이 새롭게 적용됐다. XC 70은 최상위 모델인 XC 80과 동일한 시마노 XT 33단 변속시스템이지만 포크와 휠, 브레이크 등에서 타협한 합리적인 모델이다.

첼로 XC 70
소비자가격: 210만원

6069 알루미늄 계열의 새로운 수퍼라이트 알로이 프레임.

프레스핏 BB가 적용됐다.

정비편의성을 위해 브레이크 케이블은 외부로 노출된다.

시마노 XT 33단 시스템과 폭스 32 퍼포먼스 포크가 적용된다.

40-33-22T 3단 체인링.

10-40T 11단 스프라켓과 XT 뒤 디레일러.

앞 180mm / 뒤 160mm 센터락 로터.


뷰엘타 퓨전 SLR 27.5 휠과 콘티넨탈 레이스킹 2.2인치 타이어.

산마르코 ERA 안장.




스펙 및 지오메트리

제품명 첼로 엑스씨 70 (CELLO XC 70)
프레임 신형 수퍼라이트 알루미늄
포크 폭스 32 퍼포먼스, 리모트
핸들바 첼로 알로이
스템 첼로 알로이
시트포스트 첼로 알로이
안장 산마르코 ERA
변속레버 시마노 XT
변속기 시마노 XT
브레이크 레버 시마노 XT
브레이크 시마노 MT500
스프라켓 시마노 SLX 11-40, 11단
체인 KMC X11
크랭크셋 시마노 XT, 40x30x22T
B.B 프레스핏
휠셋 뷰엘타 퓨전 SLR 27.5
타이어 콘티넨탈 레이스킹, 2.2인치
실측무게 11.9kg (S 사이즈, 페달 제외)
소비자가 2.100,000원



한번이라도 눈길이 더 가면 만족도는 올라간다

가격과 스펙을 하나하나 뜯어보면서 조금이라도 높은 스펙, 낮은 가격을 찾아 구매한 자전거의 만족도는 높을까? 반대로 조금 비싸거나 낮은 스펙이지만 마음에 드는 디자인과 데칼의 자전거의 만족도는 낮을까?
자전거를 잘 모르는 일반인이라면 일단 객관적 비교가 가능한 '가성비'를 찾겠지만 가격과 스펙을 타협하면서 눈길이 더 가는 자전거가 한번이라도 더 타게 되고, 권태를 덜 느끼게 된다.

이전 첼로 XC를 소개하면서 '실속', '합리'라는 단어가 많이 등장했고, 2019년 XC도 당연하다. 거기에 최근 프레임 디자인과 지오메트리로 2019 첼로 XC는 국내 MTB 브랜드로서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스펙만으로 승부하던 첼로 XC는 이제 안녕이다.



관련 웹사이트
삼천리자전거 : https://www.samchuly.co.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