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아자길-춘천편, 청춘 낭만 도시로 떠나다
2019-11-01   바이크매거진

청춘 낭만의 도시라 불리는 춘천. 특히 가을에 다녀오기 딱 좋은 곳이다.
북한강 종주코스 위를 달리는 두 바퀴가 쉴 곳을 찾으러 쉴새 없이 드나들고, 마침내 페달링을 멈추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북한강을 이루는 코스에 전철은 물론, ITX청춘 열차가 비교적 자주 운행하는 터라 부담없이 접근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장거리로 편안하게 자전거 타기에 좋은 환경과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것 외에도 외국인들에게도 손꼽히는 소양강 스카이워크와 의암호 등의 인기 관광지가 많아 결코 라이딩으로 끝내기 아쉽다. 
이에 가을 바람처럼 시원하게 펼쳐진 강과 호수를 벗삼은 풍경 속에, 독특하고 아름다운 자전거 길이 펼쳐진 춘천을 다녀왔다.   


가을바람처럼 상쾌한 호수를 벗삼은 의암호 라이딩

춘천의 자전거길은 시원하고 쾌적한 바람으로 기분이 상쾌해지는 호수를 벗삼는 풍경과 자전거 바퀴가 지날 때마다 요란한 소리를 내는 독특한 구조의 아름다운 데크 길, 이국적인 분위기의 공원과 재밌는 설치물이 어우러져, 가는 곳마다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특히 가볍게 산책삼아 라이딩을 즐기기 좋은 의암호 순환 자전거길은 푸른 의암호와 웅장한 삼악산이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자아내는 곳으로 유명하다. 자전거 전용도로가 잘 닦여있어 안전할 뿐 아니라, 주변으로 먹거리와 즐길거리도 즐비해 여행객의 필수 코스로 선호된다.

아자길 춘천편, 의암호 순환자전거길


푸른 의암호와 웅장한 삼악산이 어우러진 의암호 순환 자전거길



북한강 종주 코스의 일부인 탓에 국토종주 인증센터와 쉼터가 잘 마련돼 있다.



라이딩과 관광이 함께 이뤄지는 30km

이번 아자길 춘천편의 라이딩 코스는 춘천역을 기점으로 의암호 한바퀴를 돌아 다시 춘천역에 도착하게 되는 코스로 구성됐다. 거리 상 약 30km로 지금까지 아자길 코스 중 가장 긴 코스였다. 자전거에 익숙치 않는 참가자들은 부담을 가질 수 있는 거리다. 그러나 그런 부담을, 풍경을 즐기는 여유로운 시간으로 충분히 해소시킨 듯 보였다.

그저 앞만 보느라 스쳐지나갈 수 있는 경관도 한번 더 자세히 둘러보게 하고, 잠시 멈춰서 조망해야 할 곳은 과감히 페달을 멈추게 했다. 지칠 땐 정자에 누워 쉬거나 벤치에 앉아 잠시 경치를 보며 쉴 수 있게 한 여유가 이번 춘천을 제대로 즐기게 한 포인트였던 것일지도 모른다.
코스에서 만나는 스카이워크에서 독특한 공포 체험도 해보고, 맛있는 음식과 전통시장도 구경하는 또다른 재미는 춘천 자전거여행의 특별한 덤이다.   

이번 코스는 춘천역을 기점으로 의암호를 한바퀴 돌아 다시 춘천역으로 돌아오는 30km 코스로 진행됐다.


무상 대여해준 자전거와 헬멧

30km에 대한 부담을 갖지 않도록 충분한 시간이 제공됐다.


가을 정취가 물씬 풍기는 힐링 포인트가 다양하게 등장한다.


코스에서 만난 관광지 체험은 덤

소양강처녀상이 있는 곳에 위치한 스카이워크는 외국관광객도 즐겨 찾는 곳이라고 한다.


바닥이 투명한 다리 위를 걷는 이색 공포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아자길 테마여행의 하이라이트, 11월 후기 이벤트

10월 테마여행을 끝으로 아자길 테마여행이 종료됐다. 그리고 11월에는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상식에는 아자길 30선 완주상과 베스트 홍보상, 최강동호회상이 진행된다.
아자길 30선 테마여행 참가 후기 뿐 아니라, 기존에 다녀왔던 자전거 여행 코스가 아름다운 자전거길 30선에 해당된다면 별도의 후기 작성을 통해 시상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그리고 동호회에서 떠난 단체팀 여행 후기도 신청받고 있으니 참고하자.
후기는 11월 23일 토요일 자정 이전까지 작성된 것에 한한다.
시상은 11월30일 토요일 오후1시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두루누비 홈페이지 팝업 배너 또는 아자길 홈페이지(http://www.ajagil.or.kr/ceremony/)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 웹사이트

두루누비 : http://www.durunubi.kr/
아자길(아름다운 자전거 여행길) : http://www.ajagil.or.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위의 기사는 개인적인 용도 및 비상업적인 용도의 '퍼가기'를 허용하며, 상업적인 용도의 발췌 및 사진 사용은 저작자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